안녕하세요 오늘은 "개발자가 적성에 맞는지?" 에 대한 주제로 포스팅 해볼까 합니다.

일단 저는 판교 IT회사에서 7년차 개발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개발자분들이시라면 아니 대한민국에서 직장을 다니시는 모든 분들이시라면 한 번쯤은 "내가 하는 일이 내 적성에 맞는건가?" 라는 질문을 해보셨을거라 생각합니다.

저 또한 그렇습니다.

개발자로 처음 회사에서 일하던 2014~2015년 정말 하루 하루 수십번도 더 고민했습니다. 왜냐구요???

 

너무 못하는 것 같아서요. 주변 사람 동료들과 비교했을 때 너무 부족하다고 느꼈고 그로 인해 자신감과 자존감을 바닥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으니까요. 경쟁사회에서 내가 남들에 비해 잘하지 못한다고 생각이 드는데 그 일이 재미있을 수가 있을까요??? 하물며 전혀 못해도 밥먹고 사는데 지장없는 게임을 하는데도 이 룰이 적용되는 걸 본다면요.

 

개발자로 일을 해서 밥벌이를 해야 하는 것은 결국 개발자로서의 능력을 갖추어야 하는 것이 첫 번째입니다. 이 기본적인 능력이 갖추어지지 않는 이상  '개발이 내 적성에 맞는건가'라는 고민이 뒤를 따라다니며 괴롭힐 것 입니다. 기본적인 능력이 갖추어지지 않은 상태라면 매번 회사에서의 일이 고되고 남들과의 비교에서 오는 자괴감에 더 이상 개발자로 일하고 싶지 않을 것 입니다.

 

저 또한 그랬습니다.

 

신입으로서 부족한게 당연한거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하는 주변 동기들을 보며 한 없이 작아지는 저의 모습을 마주했습니다. 특히나 '개발'이라는 분야는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같이 입사한 신입사원임에도 그 실력차이는 비교도 안 될 만큼 크게 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포기하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정말 자존감은 하루 하루 바닥을 칠 정도로 힘들었지만 이렇게 포기한다면 어떤 일을 하더라도 잘해낼 수 없을 것 만 같았습니다. 정말 나중에 너무 힘들어 회사를 그만 두더라도 최소한 내 스스로에게 "그래 할 만큼 했어"라는 최소한의 핑계거리라도 있어야 아쉬움이 남지 않을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공부했습니다. 저의 목표는 남들에게 엄청난 인정은 받지 못할 지언정 스스로 '아 이 정도면 그래도 나는 최소한 개발자의 능력은 갖추었어!'라는 생각이 들정도였습니다. 그 정도 까지 가는데는 최소 2년에서 3년은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공부했습니다. 회사가 끝나고 회사에 남아 최소 3~4시간 이상 공부하였습니다. 하지만 이 정도 공부는 저 뿐만 아니라 동기들 대부분이 하였습니다.

 

저는 이 정도로는 안된다고 생각했고 집 주변에 독서실을 끊어 주말 공휴일 독서실을 다니며 동기들보다 조금이나마 더 공부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지금은 그 때처럼 주구장창 독서실에 앉아 책을 읽으며 개발공부를 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그 당시 제대로 된 공부 방법도 몰랐고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감도 안잡히던 시절 내가 공부하고 있는 분야의 지식을 이론적으로 습득하는 것만으로도 제 스스로에게 굉장히 힘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회사에서 프로그래밍을 할 때 이해가 되지 않던 부분들에 대해서도 차근 차근 이론적인 공부가 뒷받침되니 이해되는 부분이 굉장히 넓어졌습니다. 그렇게 시작하였습니다.

 

저는 동기들보다 더 많이 노력하고 공부하여야 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한 공부했던 시절들이 "개발자 안했으면 어쩔 뻔 했어"라는 생각을 가지게 된 지금의 저를 만들었습니다. 6년 동안 기술블로그를 운영하고 회사가 끝나면 토이프로젝트를 하고 개발 관련 유튜브 영상을 찍고 있는 저를 만들었습니다. 신기하지 않습니까?

 

그래서 저는 생각합니다.

 

개발자가 적성에 맞는지? 고민하는 시간에 조금이라도 시간을 투자해 공부해야 한다고, 적성에 맞는지 안맞는지는 스스로가 그 분야에 대해 어느 정도 실력이 생기고 나서 해보는 것이라고, 그러지 않을거면 적성에 맞지 않아 그만뒀다고는 하지 말자고.

 

정말 잘하는 실력을 갖추었음에도 그 일이 재미없고 일을 하는 동안 지겹고 따분하기만 하다면 그게 바로 적성에 맞지 않는 것 입니다. 제가 생각하기엔 그렇습니다. 제가 경험했고 컴퓨터공학부 시절 코딩은 나랑 안맞는다며 살아온 제가 이렇게 변했습니다.

 

이 글을 읽는 모든 분들은 그래도 내면에 '개발을 잘하고 싶다'라는 생각은 조금이나마 다들 가지고 있으실 거라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렇게 고민하고 계시는 거고 이 글을 여기까지 읽고 계실거라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개발자가 적성에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그만 둘 땐 그만 두더라도 '밑져야 본전'이다는 심정으로 1년만 투자해보세요.

달라집니다.

해당 내용을 영상으로 만들어보았습니다.

www.youtube.com/watch?v=Z5EVaaKSx9A

 

  1. 2020.10.18 12:26

    비밀댓글입니다

    • 2020.10.20 09:44

      비밀댓글입니다

  2. 2020.10.19 21:57

    비밀댓글입니다

    • 덤벨로퍼TV brocess 2020.10.20 09:48 신고

      기태야 반갑네:) 개발자 공부할 것도 많고 처음에 많이 어렵겠지만 포기하지말고 화이팅해봐~! 개발자 멋진 직업이야👍

  3. 2020.10.20 17:41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